盧 전 대통령의 죽음, 정쟁에 악용해서는 안 돼

 盧 전 대통령의 죽음, 정쟁에 악용해서는 안 돼전직 대통령의 죽음, 명복을 비는 외에 정쟁에 악용함은 패륜적 범죄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새벽 5시 21분 자신의 컴퓨터에 그간의 심적 고통을 하소하는 짧은 글 한 도막을 유서대신 남기고 관저 뒷산에 올랐다가 6시 40분경 30m 절벽 아래로 몸을 던져 자살을 했다는 너무나 황당한 소식에 온 나라가 충격에 빠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생전의 공과에 대한 시비에도 불구하고 가난한 서민의 집안에서 태어나 고졸 학력으로 사법고시를 통해 판사와 변호사를 거쳐 정계에 입문하여 숱한 시련과 좌절을 극복하고 대한민국 제 16대 대통령이 된 입지전적인 인물임에는 틀림이 없다.
 노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중 선거법과 헌법위배로 사상초유의 탄핵을 당하는가 하면 국가보안법폐지 발언과 수도이전, 전시 작전권 단독수행 및 한미연합사해체결정, 主敵폐지, 핵개발 북 자주권 발언, “그놈의 헌법” 발언 등 국가안보분야에 失政을 거듭해 왔다.
 반면에 “노시개”가 국민적 건배사가 될 정도로 권위주의를 허물고 盧 정부가 행한 정책의 성패를 떠나서 서민에게 나름의 ‘희망’을 주었던 측면은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해야 할 것이다.
 속칭 박연차 게이트로 온 가족이 수사를 받으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받았을 모멸감이나 자괴감은 십분 이해할 수 있으며 자연인 노무현으로서도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으리라는 점도 충분히 공감이 가고도 남음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이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수단을 택했다는 데에는 공감할 수도 이해할 수도 없는 게 사실이다.
 비단 盧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그 누가 됐건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사람이라면 외국에 대하여 국가를 대표 했던 대한민국 국가원수로서 품위를 지킬 의무와 《헌법을 수호하고 국가를 보위》할 책무에 대하여서 전 현직을 막론하고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공인이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남긴 14줄짜리 유서에는 자연인 노무현이 뇌물수사로 겪는 심적 고뇌와 ‘신세진 사람’ 과 자신으로 말미암아 ‘고통 받는 사람’에 대한 언급 이외에 공인으로서 국가나 국민에게는 단 한마디 유감이나 변명도 없이 죽음을 택하고 말았다.
 이것은 대한민국 국가원수로서 대한민국을 대표 했던 공인으로서 미처 말을 못 했거나 아니했다면 몰라도 국민에 대한 비례요 국가에 대한 무책임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더구나 본인의 죽음으로 인해서 몰아닥칠 엄청난 파장과 야기될지도 모를 혼란을 예견치 못했다면 이 또한 유감이라 아니 할 수 없는 일이다.
 우리는 전직 대통령이 자살이라는 극한적 방법으로 국민 곁을 떠났다는 황당함에도 불구하고 고인이 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비는 동시에 좀 더 냉철하고 성숙된 국민의식으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라고 한 유언의 함의를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자나 비판자나 그 분의 명복을 함께 빌어야 할 것이다. 민노당 강기갑처럼 “책임져야 할 사람” 운운하는 것은 노무현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달리 해석이 안 된다.
 아무리 장외투쟁에 이골이 난 촛불폭동세력일지라도 일국의 대통령의 죽음까지 반정부투쟁에 악용하려는 악마적 의도는 버려야 할 것이다.
 전직 대통령의 죽음을 제2촛불폭동의 계기로 삼으려 한다면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것과 다름없는 패륜적 범죄이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끝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다시 한 번 빌면서 이런 불행이 우리 역사에 되풀이 되지 않기만을 바란다. 소나무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