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개혁 실패이후 북한 동향이 심찮다

북한정부가 지난해 12월 단행한 화폐개혁이 실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북한 내부 동향에 귀추가 주목된다. 북한은 화폐개혁을 통해 내부 통제력을 복원하고 신흥부유층 등 시장세력의 척결을 도모하여 3대부자세습의 토대를 마련하려 했다.하지만 새로 지급한 화폐 가치가 급락하고 물가가 폭등하면서 북한주민이 식량을 구매할 수 없을 지경까지 왔다. 일반주민사이에는 생활난 심화로 주민불만이 폭등하고 있고 일부 지역에선 아사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사람들 사이에 각자의 생존을 위한 폭력사태가 더 늘었다. 공안 당국에 실탄이 지급되었다는 소식이 들리고,  급기야 화폐개혁을 주도한 박남기 노동당 재정계획부장이 해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주민뿐만아니라 지도층도 체제 불안과 정권 무능력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정부가 일부지역에서 다시 시장재개를 허용하면서 “정권이 시장에 항복했다”는 목소리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지금 사태로 볼때 북한정부에서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상 북한내부의 혼란이 가라않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북한주민과 간부들에게 화폐개혁을 주도한 김정은이 후계자로서 자질을 보유했는지 인정을 받을지도 의문이다. 체제보위기관이 건재하고 조직적인 반체제 세력이 없는 상황에서 정권붕괴까지는 미치지 못하겠지만 분명 민심이 이반하고 김정일 대 주민간에 갈등이 증폭됨은 명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김정일은 공포통치를 더욱 강화하면서 시장재개 등으로 주민들의 불만을 잠재우는 양온책을 펼 가능성이 커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