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에 대한 다목적 경고가 내포된 의도적 도발

북한의 도발로 어제 서해상에서 남북간에 교전이 또다시 벌어졌다.1999년과 2002년에 이은 세번째 서해교전이다.북 경비정은 서해 대청도 부근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뒤 남하하다 우리측 고속정을 공격했고 우리 군은다섯차례의경고통신과 경고사격으로 퇴각을 요구했지만 북 경비정은 이를 무시하고 우리측을 조준 사격했다. 우리 군이 북의 NLL침범과 무력도발에 대응사격을 한것은 교전수칙에 따른 당연한 조치였다. 북한의 의도가 무엇일지, 최근 북한이 취한 남북관계개선의지는 무엇을 염두에 두고 벌인 행동인지 이번 사건으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북한의 돌출행동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겉으로는 화해를 모색하는듯한 태도를 보이고, 무슨 꿍꿍이로 이렇듯 서해상에서 경고를 무시하면서  조준사격까지 강행했는지..상부의 지시가 없었다면 감행이 어려운 상황에서  본다면 대남유화 제스처는쑈라고 밖에 볼수 없는 상황이다.남북관계개선에 찬물을 끼얹은 이번 행위에 북측에서는 도리어 영해 침벌을 하지 말라고 우리측의 사과를 요구한다는데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미국대통령의 한국  방문과 북.미 간 양자대화를 앞두고 한미 양국에 대한 다목적 경고가 내포된 의도적 도발일 가능석이 크다고 하는데, 북한의 이런 부정적인 행동은 북-미간, 남북간의 거리를 더욱 멀어지게 만드는 요인이 될수밖에 없다. 정부는 단호한 대응으로 교전사태의 재발과 확산을 막아야 하고 북에 엄중 항의하고 재발방지 약속도 받아내야 한다.  북의 도발에 대한 한미공조 차원의 대응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