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공계는 망했다.!!

한국 이공계의 쑥스러운 실력

아시아 4개국 고교·대학생 표본평가서 꼴찌

수학은 한국 최고점이 중국 최저점보다 낮아

한국과 중국·일본·싱가포르 학생들의 이공계 과목 학력을 평가한 결과 한국이 바닥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내각부의 의뢰를 받은 국제과학진흥재단 연구진이 지난해 10월부터 5개월 동안 이들 4개국의 학력 상위 2~4개 학교의 고교 1년생과 대학 1·4년생 약 2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공계 학력 평가에서 한국이 가장 낮은 수준이었고, 중국이 다른 나라를 압도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13일 보도했다.

수학에서 중국 대학생들은 100점 만점에 31.6~44.7점을 기록해 가장 높은 학교별 점수 분포를 보였고, 고교생들도 상당히 힘든 문제를 풀어내는 ‘경이적인 정답률’을 보였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일본은 10.1~47.4점으로 비교적 학교간 편차가 컸고, 한국은 1.3~26점에 그쳐 가장 낮은 점수 분포를 나타냈다.

화학에선 대학 4년생의 경우 중국이 평균 61점으로 가장 높았고 일본도 58점으로 거의 비슷한 반면, 한국은 43점에 그쳤다. 물리에서도 중국과 일본의 대학생이 호각세를 보였고 한국은 꼴찌를 기록했다.

생물에선 상대적으로 일본이 61.6~81.7점으로 우위를 보였고, 중국이 63.1~75.2점, 한국이 51.5~69.9점이었다.

또, 영어는 중국과 한국이 각각 독해와 청취에서 강한 반면 일본은 바닥권이었다. 컴퓨터 등 정보과학에선 일본과 싱가포르가 앞섰고, 중국이 가장 뒤처졌다.

그러나 대학 교육의 성과 면에서 보면, 한국은 대학 1년생에 비해 4년생의 실력이 상대적으로 많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은 실력이 꾸준하게 나아지는 경향을 보인 반면, 일본의 대학 4학년생은 대입시험 직후인 대학 1학년 때의 실력에서 그다지 변화가 없었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중국을 포함한 학력 비교는 그동안 없었기 때문에 귀중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도쿄/박중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