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인들의 고질적인 폭행관행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박철우 선수 구타사건은 국내 체육계의 고질적인 병폐를 다시 한번 드러낸 사건이다.주요 국제 대회를 앞두고 군기를 잡는다며 코치가 선수에게 도를 넘어서는 체벌을 가했고 감독과배구협회는 이 사태를 알고도 덮기에 바빴다. 여론이 악화되자 협회측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한다는둥 부랴부랴 분주한듯 뛰고 있지만번번이 들려오는 크고 작은 폭행사건은 스포츠 강국이라 불리는 한국에서스포츠인(선수와 관계자포함)들의 정신은 왜 후진국형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지 안타까울뿐이다. 체육계의 폭력은 초등학교 운동부 시절에 시작돼 국가대표가 된 이후까지 지속되고 국가인권위에서의 실태조사에서도 선배선수들의 폭행은 오랫동안 이어져온 관행같은 것으로 함부로 폭로조차 할수없고당할수 밖에 없는 이들은 또 그들의 후배를 폭행하는것으로 마무리되고 있으니 이런 폭행사건이근절될수 없는 처지에 놓이지 않았을까. 섣불리 입을 열었다간 운동을 그만두라고 할까봐 폭로조차 할수없는 이들은 가혹한 폭력도 꾹참고 견딜수밖에 없다.어린 선수들 마저 이런 환경에 노출된 이상 폭력피해를 적발하기 위해 인터넷상담등 활성화가 이루어지고 폭력을 휘두른 지도자도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한다. 지금이 어느때인데.. 폭력으로 운동을 시키려하는건지..시대가 거꾸로 가는게 아닌가 의심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