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짝퉁 휴대전화 국내 유통(파키놈이 마구 설치고 다닌다

 [앵커멘트]중국에서 활개를 치고 있는 짝퉁 휴대전화. 이제는 국내로까지 들어와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팔리고 있습니다. 박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주택가의 비밀 작업장입니다.상자마다 짝퉁 휴대전화가 종류대로 쌓여있습니다.휴대전화에 붙일 위조상표와 홀로그램도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경찰에 잡힌 사람은 파키스탄 출신의 귀화 한국인입니다중국을 오가며 삼성과 노키아 등 70만원 이상가는 고가 휴대전화의 짝퉁 제품을 국내로 들여와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비교적 감시가 소홀한 항공우편을 이용했습니다. 짝퉁이지만 ‘메이드 인 차이나’, 원산지 표기만 있으면 세관도 쉽게 통과했습니다. [인터뷰:R씨, 짝퉁 휴대전화 유통업자]”메이드인차이나 라벨 붙여오고, 집에 갖고 와서는 메이드인핀란드, 메이드니코리아 라벨을 붙였어요.”고객은 주로 이태원이나 안산 지역의 외국인이었습니다국내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GSM방식의 휴대전화지만 출국할 때 쓰거나, 해외에 있는 가족에게 선물로 주기위해서 사갔습니다겉보기엔 똑같은 제품을 시중 1/3 가격에 팔자 지난 1년 동안만 1,000개가 넘게 팔려 나갔습니다.외국인들은 짝퉁 휴대전화가 가짜인줄 모르거나 알면서도 저렴한 가격 때문에 찾았습니다. [인터뷰:중국 동포]”엄마, 아버지 한국 와 있어서 그런 거 쓰기 좋아해요.(여기서 사면 좀 싼가요?)당연히 싸죠.”업계에서는 허술한 중국산 짝퉁이 국내에서 정품으로 둔갑한 뒤 해외로 유통되면서 우리 상품의 이미지를 갉아먹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