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진화 개혁 !

이 대통령은 “경기회복이 일자리 창출로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제가 매달 ‘국가고용전략회의’를 열어 정책을 발굴하고 점검 하겠다”고 말해 일자리 창출에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교육경쟁력이 국가경쟁력이지만 아직 교육 현장과 학부모들은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새해에는 교육개혁이 성공적으로 정착돼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도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는 환경을 꼭 만들겠다”며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각 지역의 발전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지방에서도 경제 회복이 피부로 느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4대강 살리기와 혁신도시, 기업도시, 경제자유구역 등이 조기에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정치선진화 개혁과 관련, “모든 국민이 생산적인 정치, 합리적인 정치,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기대하고 있는 만큼 정치의 선진화 개혁을 더 이상 미룰 수는 없다”며 “배타적 지역주의를 완화하고 대결정치를 극복하기 위한 선거제도 개혁은 반드시 올해 완수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5대양 6대주의 모든 나라들과 전방위 외교를 펼치고, 남북관계도 실질적 변화가 이루어지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새해에는 한중일 관계를 더욱 긴밀히 하고 신아시아 외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며, 특별히 아프리카 외교를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적개발원조(ODA)를 늘리고 유엔 평화유지군(PKO) 참여를 확대하고 아프가니스탄 평화유지 활동에도 참여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가 진전되고 본격적인 남북 협력의 물꼬가 트이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남과 북 사이에 상시적인 대화를 위한 기구가 마련돼야 하는 만큼 북한도 마음을 열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