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걱정하는 위선자들이 아직 세상에 많구나…

남북전쟁은 사실상 남한보다도 북한이 더 꺼려합니다. 아니 그럴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거기에는 북한 통치체제의 모든 것이 걸려있거든요.

북한은 지금까지 1인 독재체제에 소수 고위직들이 국가 전체를 좌지우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쟁을 하게되면 이 북한의 소위 말하는 높으신분들은 자신의 그 높으신 지위를 모두 잃을 수 밖에 없습니다.
남북전쟁은 북한의 필패거든요.
(그건 아무도 모른다구요? 전쟁하는 지휘관이 돌대가리이면 질 수도 있다구요?
밀리터리에 대해서 조금만 관심을 갖고 좀 찾아보신 분이라면 이런 소리는 안 하실거라고 믿습니다. )
북한의 조선 인민주의 공화국이 무너지면 그 높으신분들 지위와 명예를 모두 잃는 건 당연한 거겠죠?
(재산은 해외로 빼돌렸다면 상관 없겠지만)

결국 핵무기는 진짜 목적은 전쟁용 무기가 아니라
‘너네 전쟁하면 나도 죽겠지만 너도 죽는다. 그러니까 좋게 말할 때 내 말 들어’라는 위협용이라는겁니다.

결국 북한의 핵 개발은 북한의 전력 향상이 맞기는 하지만, 재래식 무기로는 남한의 상대가 안된다는 것을 북한 스스로 인정하는 셈도 되며, 전시 작통권 단독행사는 절대 시기 상조가 아닙니다. 또한 작통권 단독행사는 하나의 독립국으로서 매우 당연한 권리입니다.

지금 중요한 것은 전시 작통권을 미국에게 넘겨놓고 미국에게 의지하여 미국이 소유하고 있는 장비를 빌려서 지금 당장 북한으로부터 안전 보장을 받을 것이 아니라, 계속적인 협상으로 북한을 살살 구슬려 놓고,
이와 동시에 조기경보기나 군사위성 등을 확충하여 조금이라도 있을지 모를 북한의 전쟁 징후를 빠른 시간 내에 포착하여 최악의 사태인 전쟁이 일어났을 경우, 그 피해를 최소화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전쟁의 승패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필승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