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 그리고 인연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 했는데 ,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에 끈은 한올 한올

엮어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처가야할 사람이

다른장소 다른시간에 마주치는것은

아마도 인연이 였기 때문이겟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 하루 ” 라는  드라마에 출연하다 보면

이런 저런 마주 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 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에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 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 싶은데

목구멍 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게 삶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