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에 가담했던 방송국은 처단 되야 마땅하다

역모에 가담했던 방송국은 처단 되야 마땅하다
순수수성을 잃은 이율배반적인 방송에 환멸을 느낀다.從北者들에 똬리족을 계획적으로 심어놓은 北쪽새 방송국은 말 그대도 나팔수 방송이며, 국민 違和感(위화감)을 조성하는 패륜방송이다.방송과 종이신문의 본연에 자세는 국민의 눈과 귀를 열어주고 마음의 양식이 될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이 본연의 업무이다. 그런데 오늘날의 방송은 어느 정권 어느 한 특정인물을 위한 방송이 되었다. 억장이 무너질 일이다. 똬리 방송족들은 노골적으로 특정당과 한 개인 더 나아가 북을 위한 선동질을 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렇게 말입니다 김정일 위원장이라고 말입니다. 김정일이가 어느 나라 어느 정권의 위원장입니까, 대한민국 국방위원장이란 말입니다. 정말 까무러칠 노릇이다. 3개 지상파 방송사와 종이신문이 아직도 쓰고 있는 개 같은 호칭을 당장 중단 하라! 여기에 일부 방송은 악질 데모질 중계에 앞장서기도 했다. 이제 제자리로 돌아오라, 지상파방송과 종이신문 말입니다. 공영방송은 공영방송 다 워야 하며, 종이신문은 종이신문 나름대로 다워야 한다.그래야 국민들이 신뢰를 할 것이며, 방송의 질을 믿고 부모와 자식이 한 자리에서 TV를 시청할 수가 있다.  지상파방송과 종이신문은 국민의 눈과 귀임을 직시해야 한다. 한 개인, 단체, 어느 정권의 사상에 휩쓸려 국민을 아비귀환 생지옥 속으로 밀어 넣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똬리방송과 똬리신문은자유대한민국을 위한 지상파방송 종이신문으로 거듭 태어나야 할 것이며,자유대한민국 국민의 방송 국민에 신문으로 거듭 태어나야 한다. 장재균 대한민국지킴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