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연대의 조국은 어데인가?”

“실천연대의 조국은 어데인가?”   지난 10일 대청해전과 관련해 우리 軍 당국의 대응방식을 힐난했던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이하 실천연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온 국민이 북한의 도발을 우리 해군이 단호히 응징한 것에 대해 칭찬을 보내고 있는데 반해, 되레 우리 대한민국 정부의 탓이라며 북한 김정일 공산수령독재 체제의 대변인 노릇을 자처하는 자들이 있다”며 “바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라는 단체가 그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청해전의 원인은 북한 함정이 NLL을 무단 침범하고 경고사격에도 오히려 조준사격으로 대응하고 나온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라는 단체는 북한의 입장만을 두둔하면서 우리 군에는 과잉대응이라는 둥 정부의 대북적대정책이 근본원인이라는 둥 마치 북한을 조국으로 둔 자들인 양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규탄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의 강령을 보면 ‘6·15 남북공동선언을 실천하여 조국의 평화통일을 실현한다.’ ‘반미민족자주운동으로 주한미군을 하루 빨리 철거하고 미국의 지배양식을 완전히 제거한다.’ ‘민족공조로 가까운 장래에 6·15공동선언이 지향하는 연합·연방제 통일을 달성한다‘고 되어 있다”며 “한 마디로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연방제 통일을 하겠다는 것으로 북한 김정일과 똑같은 목표를 지니고 있는 것”이라고 실천연대의 노골적인 친북성향을 지적했다.   또한 “이 단체는 2008년 말, 공안기관에 의해 주요 간부들이 국가보안법 상 이적단체 결성과 찬양 고무 등의 범죄로 구속되었고 재판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단체”라며 “어떻게 이런 단체와 인물들이 아직까지도 버젓이 활동을 할 수 있는지 의문이며, 지난 수사와 재판의 결과를 볼 때 즉각 해산되고 단죄되어야 마땅한 단체”라고 역설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후 실천연대 사무실을 향해 규탄구호를 제창하는 등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했다.   한편, 법원이 이적단체로 판시한 바 있는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이하 실천연대)는 지난 10일 발생한 대청해전과 관련해 <서해 충돌의 근원은 이명박 정권의 대북적대정책>이라는 제하의 논평을 발표, “이번 서해 충돌은 몇 가지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서해는 남북이 서로 각자의 영해선을 주장하고 있는 지역이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수년간 여러 노력들이 진행되었음에도 군 당국이 이를 무시하고 무력 충돌까지 나아갔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