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미래에 관점을 둔다면 수정안으로 통과 되어야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정몽준 대표 등 한나라당 당직자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 하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선거법을 개혁해야 되고, 행정구역 개편을 한다든가 또 제한적이지만 헌법에 손을 대는 과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이 법을 바꾸고 개혁적인 법안을 만들 때 국가의 미래라는 관점을 두고 해주시면 참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실 지금의 장치권은 정략적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세종시 문제도 미래에 관점을 둔다면 수정안으로 범안이 통과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