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는 이 대통령이 부담까지 감수하는 국가적 사업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16일 “세종시 논의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정말 답답한 일”이라고 토로했다. “세종시 원안은 정부부처 3분의 2를 옮겨가는 행정중심도시이며 정부의 대안은 교육과학과 경제도시”라며 “차분하게 논의하면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세종시는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국가적 과제”라며 “대통령께서 정치적인 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이렇게 어렵고 힘든 길을 가는 이유는 국가와 충청 지역의 미래를 위한 충정이 아닌가 다 함께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말 그렇다. 이 대통령께서 정치적인 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추진하고 있는 국가백년대계의 사업이다. 원안 고수론자는 당리당략을 떠나 진정 국익에 우선하는 수정안에 협조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