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약이라고는 하지만, 아니 벌써 역풍을…???

최근 박근혜를 비롯한 친박계 떨거지들이 제정신이 아닌 모양이다.여러 번 생각해보았지만,  이제는 아무리 좁은 새가슴이라 할 지라도 똘만이들을 위한 보스행태에서 탈피하여야 한다. 도대체 박근혜와 친박은 국민과 국가를 위해 한 일이 무엇이 있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은 해보았는지 묻고 싶다. 특히 명색이 한나라당 의원들은 국정을 책임진 사람들이라는 점이다.언제까지 친박 타령만 하고 있을 요량인지 안타깝고 얼마 전 열린 우리당(현 민주당)의 전절을 밟고 있다는 서글픈 생각이 든다.  이명박 정부의 실정에 대한 책임은 친이, 명박, 근혜, 친북 공동의 책임이자, 이들은 10년, 아니 100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지금의 분파, 소아병적인 모습으로는 다음(차기)정권조차 이어가기 힘들다고 본다.국민들은 친이, 친박을 떠나서 국정에 관하여서 만큼은 한 목소리, 일치된 모습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