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보호법..누구 작품이지

오늘 한나라당 조원진의원을 비롯한 8명의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정규직 개정안을 기습 상정했다.조 의원은 “오늘 1시간30분 이상 개의 요청을 했는데도 (추 위원장이) 개의를 하지 않은 것은 사회권 기피. 거부로 볼 수 있다”면서 “내가 사회를 보게 된 것은 국회법 50조 5항의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법 50조 5항에 따르면 해당 상임위 위원장이 위원회의 개회 또는 의사진행을 거부. 기피하거나 직무대리자를 지정하지 않아 위원회의 활동이 어려울 경우 위원장이 소속하지 않은 교섭단체 간사가 위원장 직무를 대행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조 의원은 이어 10여분 가량 추 위원장과 야당 의원들의 회의 참석을 기다린 뒤 오후 3시33분께 비정규직법 개정안을 비롯해 법률안 147건을 일괄 상정했다.  그는 이어 “오늘 상정된 법안을 소위에 회부해야 하나 소위 구성이 안 돼 이들 법안을 상정하는 것만 하겠다.”면서 “다음 회의는 차후에 알리기로 하고 산회를 선포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추미애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모의국회도 있고 하니까 한나라당끼리 연습을 한번 해본 것에 불과하다”며 한나라당의 단독 개의 및 상정 자체를 부정했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 환노위원 및 원내대표단 소속 20명의 의원은 이날 추미애 위원장의 환노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추미애의원은 이번 비정규직보호법이 상정되지 못해 실업대란이 일어난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 무책임하게 직무회피를 하였으면 자리를 내놓는게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