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쌍한 한국넘들,어쩌다가 ㅋㅋㅋ

한국인이 유전적으로 중국인보다 일본인에 더 가깝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보건연구원 조박사와 생명공학 벤처회사의이 박사
팀은 한국인 43명의 단일염기 다형성 8천333개를 조사한
뒤 이 분야의 세계적 연구협의체인 티에스시(TSC)의 연구
결과와 비교, 이같은 결론를 얻었다고 3일 밝혔다.

조 박사팀은 2001년 12월부터 2년간 8천333개의 단일염기
다형성(SNP)을 분석한 뒤 다른 나라의 것과 비교했다. 타국
의 분석 자료는 티에스시의 것으로 백인ㆍ흑인 ㆍ동양인 각
42명의 5만5천18개 단일염기 다형성 관련 자료이다.

단일염기 다형성은 최근 유전자 분석에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유전 정보이며, 맞춤의약 개발에 핵심 키를 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 유전자 분석 자료를 서로 비교하면 민족간의 유전자 동질성
여부를 파악할수 있고 민족의 계통도 분류할 수 있다. 민족간
유전적 차이는 그 수치는 작을수록 동질성을 갖는다.

이번 연구 결과 우리나라 사람과 도쿄(東京)에 사는 일본인은
보통염색체는 5.86%, 성염색체는 4.74% 차이가 나왔고, 중국
인과는 보통염색체가 8.39%, 성염색체가 7.80%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박사는 “이번 연구로 그동안 매우 유사한 민족으로 추정됐던
한국, 일본, 중국인 사이의 미세한 차이가 실제 증명됐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질환 관련 유전자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
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지노믹스’ 최근호 표지에
`고밀도 인간 유전체의 단일 염기 다형성 지도’라는 제목으로 채
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