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권타령 그만하라”는 실천연대의 후안무치

법원으로부터 利敵단체로 규정된 대표적 친북단체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공동대표: 김승교)가 자신들의 정체성을 다시한번 유감없이 드러냈다. 실천연대는 최근 ‘인권을 빌미로 한 對北 음해공작 중단하라’는 논평을 통해 국가인권위가 최근 발표한’북한 정치범수용소 실태조사’ 보고서를 문제삼고 나섰다.  특히 同 보고서가 탈북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작성됐다는 점을 언급하며, 탈북자들을 ‘북한사회에 적응하지 못해 도망친 사람들’로 비하했다. 이들은 “일부 탈북자들의 주장外에는 정치범수용소의 존재 증거조차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북한사회에 적응하지 못해 도망쳐 온 탈북자들의 증언을 어디까지 신뢰할지도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칭 탈북자들의 증언이 얼마나 믿을 수 없는지는 그간 언론에 폭로된 거짓 증언 사례만으로도 충분히 알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거짓 증언 사례’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밝히지 못했다.  그들은 “북한과 정치적 이해관계가 아주 민감한 사안을 확실한 근거도 없이 국가기관이 발표한 것은 의도가 불순한 대북음해 공작”으로 “인권위조차 이명박 정권의 반북정책 돌격대가 된 셈”이라고 비난했다. 도대체 이들이 대한민국 국민 맞는지 모르겠다. 일방적으로 북한편을 들고, 그 사회에서 살다 어렵게 탈북한 사람들의 말은 절대 못믿겠다고 하니…이 자슥들이 22호 요덕 정치범수용소에서 1달만 살아봐야 하~~ 대한민국에서 “이밥에 고깃국 먹던때가 그래도 좋았지” 하며 후회하는 날이 올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