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6강 갈가…

44년 만에 월드컵 무대에 귀환한 북한은 이번 대회 ‘최악의 조’로 평가받는 G조에서 브라질, 코트디부아르. 포르투갈 등 각 대륙별 최강팀들과 한 조에 배속되는 불운에 할 말을 잃었다. 1966년 사다리전법으로 8강 돌풍을 일으키며 에우제비오가 이끌던 포르투갈과도 대등한 승부를 펼쳤던 북한은 44년 만의 리턴매치에서 설욕을 꿈꾸고 있겠지만 상황은 험난하다. 그래도 세계무대와 거의 인연이 없던 북한 선수들로서는 카카(브라질), 드로그바(코트디부아르), 호날두(포르투갈) 같은 세계적인 선수들과 발을 섞을 기회를 얻은 것을 행운으로 여겨야 할지도 모른다.

 

16강만 가면 정말 다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