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피의 숙청의 서막이 올랐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한을 통치하는 양 날개인 ‘노동당’과 ‘북한군’의 간판 얼굴들이 줄줄이 바뀌고 있다. 노동당에선 화폐개혁 실패와 국제사회의 금융제재 여파 등으로 경제 관련 부서장들이 경질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의 경우, 김일성·김정일 시대를 대표하던 70~80대 인물들이 사라지고 50~60대 ‘신군부’가 부상하는 양상이다. 김정일은 1991년 북한군 최고사령관에 올랐고, 1997년 노동당 총비서에 추대됐다.노동당의 ‘경제 3인방’인 계획재정부·39호실·재정경리부의 책임자가 최근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은 작년 12월 단행된 화폐개혁 실패의 책임을 물어 북한 경제를 총괄했던 박남기(76) 계획재정부장을 1월 20일쯤 경질했다고 한다. 또 ‘김정일 자금’을 16년간 관리했던 김동운(75) 39호실장도 최근 전일춘 39호실 부실장으로 교체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운 교체는 “작년 12월 유럽연합(EU)의 제재 리스트에 그 이름이 오르면서 스위스 등 김정일의 해외 비자금 관리가 어려워졌기 때문”(북한 소식통)이란 분석이 나온다.지난 3일 일본 마이니치(每日) 신문이 보도한 ‘최익규 당 영화부장 경질’은 “그가 당 선전선동부에서 잔뼈가 굵었기 때문에 화폐개혁에 대한 선전·선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북한 소식통) 관측이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달 당 국제부장에 ‘중국통’이자 6자회담 수석대표였던 김영일 외무성 부상을 기용했다. 안보부서 당국자는 “박남기와 최익규 경질은 화폐개혁 실패, 김동운 교체와 김영일 기용은 2차 핵실험 이후 대북제재 국면과 관련 있어 보인다”고 했다.김일성의 빨치산 부대원이었던 이을설(89) 원수와 조명록(82) 총정치국장, 이용무(87) 국방위 부위원장 등은 나이와 지병 때문에 거의 안 보인다. 김정일 집권 이후 총참모장(합참의장)을 10년 넘게 역임한 김영춘(74) 인민무력부장(국방장관)도 건강 문제로 두 달 넘게 공식석상에서 사라졌다. 2000년 정상회담 이후 송이버섯을 가지고 남한에 왔던 박재경(77) 인민무력부 부부장은 2008년 이후 김정일을 한 번도 수행하지 않았다.대신 60대인 리영호 총참모장과 김정각(64) 총정치국 제1부국장 등이 북한군 핵심으로 부상했다.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안포 도발은 “각종 포 전문가인 리영호 작품일 것”(북한 소식통)이란 관측이 많다. 백승주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장은 “50~60대 북한군 간부 중 군부 충성심을 검열하는 총정치국에 배속된 인물이 많다”며 “포스트 김정일 체제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정태근 총정치국 선전부국장(중장), 김형룡 2군단장(상장) 등도 주목할 인물이다.최근 노동당 경질은 ‘민심 달래기’, 북한군 교체는 ‘후계 구축용’이란 분석이 많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화폐개혁 실패로 악화된 민심을 수습하려면 책임자를 경질한 뒤 새로운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북한은 과거에도 개방 정책 부작용을 수습하기 위해 김달현 부총리를, 시장 요소 도입의 실패 책임을 물어 박봉주 총리를 각각 해임한 적이 있다.또 북한이 ‘선군(先軍) 정치’를 강조하는 만큼 군부 교체는 ‘김정은 후계’와 관련 있을 것이란 분석이 많다. 북한 소식통은 “김정은이 국방위에서 근무하며 주요 인사, 특히 군 인사에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정일이 권력 세습에 성공하려면 경제적 안정과 군부 지지가 필수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