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이주노동자가 과로로 사망.. 사죄하고 보상해야

30세의 방글라데시 외국인노동자가 지난 2월7일에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공장의 일이 많이 밀려서 23시간의 연장근로로 인해 과로사 한것으로 추정이 되지만아직 연관성을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부검결과 심장마비로 죽은것으로 밝혀졌고사망한 노동자의 친동생이 그 결과를 가지고 방글라데시로 갔다가 이제 곧 들어오면 사건을 진행할 수 있을것이다.이주노동자들은 일거리가 없으면 쫒겨나는 신세가 되지만,이렇듯 일거리가 많을때엔 스스로를 보호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노동자의 건강보다는 사업의 이익을 우선시 한다면제2, 제3의 불상사가 없으라고 확신할 수 없을것이다.아무쪼록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과로사한 이주 노동자의 산재보상과차후 대책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