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하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님다

대통령이 올해 국정운영의 핵심을 일자리 창출에 두고, ‘일자리 정부’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남북관계도 실질적 변화가 이루어지도록 추진하기로 했다.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발표한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일자리 창출 △교육개혁 △지역발전 △정치선진화 △전방위 외교 및 남북관계 변화 등 5대 국정운영 핵심과제를 제시했다.이 대통령은 특히 “2010년 이명박 정부의 첫 번째 국정 과제는 누가 뭐라 해도 경제를 살리는 것이고 그 핵심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상반기에는 비상경제체제를 끝내고 하반기에는 서민들도 경제 회복의 온기를 체감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이어 “각 지역의 발전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지방에서도 경제 회복이 피부로 느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4대강 살리기와 혁신도시, 기업도시, 경제자유구역 등이 조기에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이 대통령은 “‘고용 없는 성장’의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일자리 보고인 서비스산업 진흥과 혁신중소기업 양성, 노동력 수요 공급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한 통합정보망 구축과 직업훈련체제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를 위해 매달 ‘국가고용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해 정책을 발굴하고 점검하기로 했다.이 대통령은 일자리에 대한 우리의 인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평생 하나의 직장만을 갖는다는 생각에서 탈피해야 한다”며 ”임금피크제를 확산하고 재택근무, 1인 기업, 사회적 기업 등 새로운 일의 형태도 넓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교육 경쟁력 강화도 주요 정책으로 내세웠다. 이 대통령은 “교육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이라며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도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는 환경을 꼭 만들겠고,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정치개혁도 시급하다고 이 대통령은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모든 국민이 생산적인 정치, 합리적인 정치,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기대하고 있다”며 “배타적 지역주의를 완화하고 대결정치를 극복하기 위한 선거제도 개혁은 반드시 올해 완수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이 대통령은 “남북관계도 새로운 전기를 만들어내야 한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획기적으로 진전되면서 본격적인 남북 협력의 물꼬가 트이고 북한 주민들의 생활수준도 크게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해에는 한·중·일 관계를 더욱 긴밀히 하는 가운데 특히 아프리카 외교를 강화하겠다고 이 대통령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