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는 충분히 대중적이다.

기존 영화와 다른 낯섦이 있지만 그것만 빼면 박쥐는 여러가지 재미를 갖춘 훌륭한 대중영화입니다.

 

감독이 전하고자 하는 깊은 메시지도 있겠지만 그런것 생각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즐길만한 영화입니다. 신하균의 바보스럽고 능청스런 연기라든가, 김혜숙 등 조연들의 열연도 돋보이고

 

김옥빈, 송강호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구요.

 

완전히 극중의 인물이 되어 연기를 하니까 오히려 살짝 거북함이 드는 것 같습니다.(너무나 솔직하게 정면

 

으로 다가오기때문일까?)

 

아뭏든  박쥐는 박찬욱감독의 새로운 시도이며 재미를 갖춘 수준급의 창조물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쥐가 비판을 받는 데 대한 저 나름의 분석은 기존의 영화와 다르다는데 있습니다. 기대감이라는 것은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기때문에  ‘분명 액션이 멋있을거야, 주인공의 사랑은 애절하겠지…무지하게

 

웃길거야” 등등..    물론 박쥐의 액션,사람,코믹함은 수준급입니다. 그런데 그것을 전달하는 방식이

 

기존의 것과는 다르기에 낯섦에서 오는 기대감의 불만족이   이러한 비판 속에 있게된 원인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