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저발언에 손해배상 요구… 참 어이없다. 어이분실

루저` 발언 방송 KBS에 1000만원 배상 요구

`미녀들의 수다` 상대 언론중재위 조정 신청

KBS 2TV `미녀들의 수다`의 `루저(패배자) 발언`이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30세의 남성 유모씨는 11일 언론중재위원회에 KBS를 상대로 1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 신청을 제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12일 언론중재위원회에 따르면 유씨는 전날”`미녀들의 수다`가 키 작은 남자에 대한 비하 발언을 여과없이 방송해 정신적으로 피해를 입었다. 생방송도 아닌 녹화방송에서 이런 발언을 편집 없이 방송할 수 있느냐”며 중재위 홈페이지를 통해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중재위 홍보실은 “11일 손해배상 신청 접수가 됐다”며 “신청자의 신상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중재 위원들은 19일 예비 심리를 열어 당사자 출석 없이 신청의 적합성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적합하다고 판단할 경우 심리 기일을 정해 당사자들을 출석시킨 뒤 합의를 중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미녀들의 수다`는 지난 9일 방송에 게스트로 나온 H대 재학생 이모씨가 키 작은 남자와 교제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키가 작으면 일단 싫다. 외모가 경쟁력이 되는 시대에 키가 작은 남자는 루저라고 생각한다. 180㎝는 돼야한다”고 말해 비난을 받았다. 이 발언은 곧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됐으며 이른바 사회적으로 `루저` 파문을 낳았다. 발언을 한 이씨에 대해서는 사이버 테러 양상이 벌어지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씨는 곧 자신의 미니홈피에 해명 글을 올렸으나 이 홈피는 곧 폐쇄됐으며, 그는 다시 12일에는 자신의 학교 게시판에 동창생들을 대상으로 해명 글을 올렸다. 문제의 발언을 편집 없이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 역시 비난의 포화를 맞고 있다. KBS 홍보실은 “미수다 제작진이 공식 입장을 사이버 홍보실을 통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본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이씨는 두 차례 해명의 글에서 “루저 발언은 대본을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 김영선 예능국장은 “어떤 강요에 의한 발언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향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