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와의 격상된 외교력을 보이세요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Lars Løkke Rasmussen) 덴마크 총리 내외가 이명박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방한한다. 이에 따라 이 대통령은 오는 11일 라스무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교역·투자 증진, 재생에너지·녹색성장, 개발협력 분야 등의 협력 증진방안 및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국제정세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2일 밝혔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코펜하겐 기후변화 합의 및 세계금융위기 대처 방안 등 주요 국제문제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지난해 한·덴마크 수교 50주년 및 9월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개최된 양국 정상회담, 12월 코펜하겐 기후변화당사국 총회 등을 통해 마련된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를 한 차원 격상시키고,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