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책 잘하고 있는 이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은 2일 연내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해 “정상회담을 위한 대가는 있을 수 없다는 대전제하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 이 원칙을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곧 의미 없는 만남은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이 대통령이 말한 정상회담은 북핵 폐기와 경제적 지원을 위한 그랜드바겐(북핵 일괄타결)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찬사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