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와요

제설제로 쓰이는 염화칼슘은 겨울철에만 사용한다. 야외 적재함 보관기간은 6개월밖에 안 된다. 업체들은 주문을 받고서야 생산에 나선다. 국내 업체는 안정적인 수입이 안 되다 보니 생산량이 절대 부족하다. 대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한다. 주문에서 납품까지 15~30일 정도 걸린다. 따라서 어떤 폭설에도 끄떡없을 정도의 물량을 1년 혹은 몇년 전부터 비축하기는 어렵다. 이번처럼 103년 만의 폭설이라면 재고분을 거의 소진할 수밖에 없다. 이번 폭설에서 비켜나 있던 경남도는 사정이 급한 경기도를 도와줄 여력을 갖고 있었다. 폭설뿐만 아니라 가뭄 홍수 태풍피해 등 자연재해나 화재 환경오염 산업재해 등에도 이 같은 자율 지원 시스템이 가동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