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의 동남아 미성년자 성매수 위험수준

한국 남성들은 콘돔 사용을 거부하고 심지어는 마리화나나 아이시 등 마약을 강권해요”(태국)
“한국 남성들은 돈에 인색한 `보리캇’이며 항상 술에 취해 있고 시끄러우며 우릴 `개ㆍ돼지’처럼 대해요”(필리핀)
7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소강의실에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와 ㈔청소년을 위한 내일여성센터가 주최한 `아동ㆍ청소년 대상 해외성매매 실태에 관한 토론회’가 열렸다.
발표자로 나선 김경애 청소년을 위한 내일여성센터 이사장은 “직접 현지에 가서 성매매 실태를 보니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토론의 말문을 열었다.
김 이사장은 올해 7∼10월 필리핀과 태국에서 116명의 성매매 여성 등을 대상으로 한국 남성들의 성매매 실태를 조사하고 왔다.
김 이사장이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국가에서 성매매를 하는 한국 남성들은 ▲콘돔사용 거부 ▲비정상적인 성관계 강요 ▲성매매 여성 동물처럼 취급 ▲성매매 여성에게 무책임 ▲미성년자 선호 ▲마약 강권 등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또 “필리핀 마닐라에서 한국인이 포르노숍(8∼16살 남녀 아이들 71명을 고용)을 운영하다 적발된 사건은 충격적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어학연수나 유학을 온 10대 후반∼20대 초반의 젊은 남성도 주요 성 구매자로 드러나는 등 한국 남성의 성매매 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태다”라고 고발했다.
그는 “해외여행이 늘고 2004년 성매매에관한특별법이 시행되면서 소위 `풍선효과’로 한국 남성의 해외 성매매도 급증하고 있다. 동남아에 한류열풍이 불고 있지만 그 이면에 감춰진 추한 한국인의 모습을 보고 왔다”고 안타까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