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야 꽃신신고

사랑하는 아버지의
비통스런 사망 소식

깊은 슬픔 뒤로하고
“전방은요?” 나라 걱정

꿈도 많던 한 소녀가
십년 세월 뛰어 넘네

연애 사랑 함 못해 본
박근혜는 정말 바보

아픔조차 뒤로하고
슬픔마저 가리우고

부모 죽인 원수 만나
담담하게 마주보니

나라 위해 국민 위해
부모마저 잊은 걸까

끊지 못할 나라 사랑
박근혜는 정말 바보

무너지는 한나라 당
다 피하던 당 대표직

당할 줄을 알면서도
무엇 위해 나섰던가

약한 손에 붕대 감고
천리행군 국토 순례

못 말리는 나라사랑
박근혜는 정말 바보

수첩공주 얼음공주
유신공주 박그네 년

교활스런 인간들이
희롱하며 흔들어도

한 마디의 불평 없이
자기 일만 하는 정성

귀머거리 반벙어리
박근혜는 정말 바보

가증스런 인간들이
아버지의 무덤 팰 때

끓는 고통 아픈 가슴
남의 눈에 감추우고

사랑하는 엄마 아빠
남모르게 불러보네

남들 앞에 울 수 없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선거 직후 약해진 몸
회복조차 못 한 채로

적십자사 헌혈운동
자원하여 또 피 뽑고

혹사당한 불쌍한 몸
비쩍 말라 골골하네

그 몸으로 버텨 낼까
박근혜는 정말 바보

책임질 일 뒤로 슬쩍
인기몰이 동서 번쩍

귀신같은 인간들이
자기자랑 분주할 제

말도 없이 묵묵하게
맡은 일만 해 나가네

자랑 뽐냄 영 모르는
박근혜는 역시 바보

이리 저리 눈치보던
국보안법 폐지 투쟁

자신 홀로 앞장서서
목숨걸고 반대 하니

저 편에선 비난이요
이 편에선 배신일세

이런 인간 위해 사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엄동설한 칼바람 속
사학교법 투쟁시위

간사스런 인간들은
따끈 훈훈 안방차지

마누라 년 베개 삼아
TV 보며 조롱할 제

동태 몸에 감기 몸살
박근혜는 정말 바보

자기자신 손바닥엔
물 한방울 안 묻히며

콩 내놔라 팥 내놔라
매 일마다 트집잡네

뻔뻔스런 인간들의
조롱 모욕 끝없을 때

고개 숙여 외길 걷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간사 교활 위선 경박
천태만상 인간 군상

미움 시기 아픔 질투
모두 잊고 오직 사랑

인간 찾아 희망 찾아
온 국토를 돌아보네

진실 희망 외쳐대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곱고 선한 그 얼굴의
무자비한 칼침 상처

아픔대신 하던 질문
“대전은요?” 단 한마디

흉 진 얼굴 뭐 어떤가
나라 일만 잘 된다면…

못 날리는 조국사랑
박근혜는 정말 바보

지극정성 모아 모아
당선시킨 국회의원

이리 저리 이익 쫓아
등 뒤에다 칼 꽂아도

한마디의 원망 없이
미소 지며 아픔 삼켜

고통 안고 눈물 참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스스로가 만든 규칙
불리하니 바꾸자고

억지쓰고 생 때 놓는
가증스런 인간 말종

당원 국민 뜻이라면
겸허하게 따르리라

모든 것을 참아 가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어찌 보면 사촌 누나
어찌 보면 언니 동생

어찌 보면 이모 고모
어찌 보면 이웃 가족

어찌 보면 여보 당신
어찌 보면 그림 속 꽃

하나 위해 이 다 버린
박근혜는 정말 바보

겸손하게 머리 숙여
제 할 일 만 차근차근

아름다운 미소 띄며
방긋 방긋 웃기만 해

바보인가 천치인가
귀머거리 벙어린가

아픔으로 감각 잃은
박근혜는 정말 바보

미팅 한번 못해보고
결혼 한번 못해보고

남편 한번 못 섬기고
아기 한번 못 나보고

남자조차 감당 못 할
온갖 큰 일 다 해놓고

여자라고 괄시받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

끊지 못할 나라사랑
다 타버린 작은 가슴

온갖 아픔 승화시켜
나라사랑 진주됐나

촛불같이 여린 목숨
폭풍 속에 깜박이네

연약한 몸 불사르는
박근혜는 정말 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