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과 함께 슬퍼할 놈팽이들이 얼마나???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6일 정상회담을 통해 ‘확장 억지력’을 명문화하기로 했다. 이는 군사적 차원에서의 한·미동맹을 적극적 방위 공약으로 강화한 것이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한 필수의 전제이다. 지금 북한은 핵과 미사일 등 비대칭 전력강화에 주력하고 있고 남한을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나서고 있다. 지난 정권의 묵인으로 더 교만해진 북한을 강력한 군사적 대응이 없이 자제시키기는 이미 타이밍을 놓쳐버린 것이다.북한의 핵개발이 전적으로 지난정권 때문이라는 억지는 부리지 않는다. 하지만 북한의 핵개발을 제재하기 위한 대응책을 강구하지 않았고 ‘묻지마 퍼주기’로 사실상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한 것이다. 이제는 과거를 떠나 현실을 생각할 때이다. 누구 때문이라는 걸 따지기에 앞서 국민의 안보와 동북아 평화를 고민해야 한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성과적 이행만이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를 보장할 수 있음을 국민 모두는 느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