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개성관광 회담 신변안전보장 요구 당연

통일부는 3일 “북한이 2일 오후 ‘8일 개성에서 금강산.개성관광 관련 회담을 갖자’는 우리 제안에 동의한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내왔다”며 “북한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일꾼을 단장으로 한 3명을 대표로 보내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날 현인택 통일장관 명의로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에 보낸 전통문에서 “관광객 신변안전보장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인사가 반드시 대표단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는데 신변안전보장이 어느때보다 절실한 우리로서는 정부의 이러한 주장에 믿음이 가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