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정치권이 되길

이 대통령은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확대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청와대가 먼저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며 정부의 민간 지원 방식과 관련해 “정부의 판단으로 앞서가기보다 민간의 요구를 듣고 거기에 맞춰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취임 2주년과 관련해 “2년 동안 열심히 해줘 고맙다. 사회적으로 적지 않은 혼란이 있었지만 여건을 탓하지 않고 해야 할 일을 꾸준히 해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참모들을 치하했다. 이 대롱령의 2년가의 업적은 해외 통신들이 호평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이 대통령은 “남은 3년이 어떤 사람들은 짧다지만 나는 결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알뜰하게 하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기간”이라고 말한 것 처럼 국정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정치권이 되길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