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은 정직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출범 3년차를 맞아 정부는 교육비리와 토착비리를 척결하는데 전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문제가 된 일선 교장 및 교육청 비리, 공무원의 허위 유공자 등재 실태를 거론, “우리 사회 곳곳에서 비리가 관행화되고 누적되고 있다”며 “특히 교육계가 비리의 온상이 돼가고 있는 것은 가슴아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교육은 정직해야 한다. 정직을 가르쳐야 할 교육계가 비리의 온상이 돼가고 있는 것은 우리의 미래에 암흑을 드리우는 것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