忠해야 될 공공돌이가蟲으로 변하는 과정!

대중이부터 노 무현패거리들이 올린 경유세금의 부담액수가 지금은 1년에 10조라고 한다
그 10조가 그냥 생기는 혈세인가? 10조 그냥 단순부담으로 계산해보자 특별한 재화벌이 능력이 부족한 일반영세서민들 100만명이 1년에 1000만원씩 부담해야 되는 천문학적인 혈세다.
그리고그렇게 서민 부담을 지운 세월이 이미 10년이니 1000만명 그 부담으로 빚쟁이로 전락한 국민들의 숫자와 정확하게 맞아요

영국의 어느 연구기관이 담배를 피우는 국민과 안 피우는 국민과! 담배값이 부의 형성에 미치는 효과를 일정기간이 지난뒤에 비교하여 분석한 통계치가 있다. 비슷한 수준의 국민이 일정시점이 지난뒤에 부의 격차가 딱 담배우는 사람이 담배피운 만큼의 부의 축적이 모자라더라는 것이다

지금 내가 하고 싶은 말은 바로 이런 효과가 담배에 미치지 않고 지금 서민들의 급격한 생활고로 돌아오는 경유세금도 똑 같은 효과를 서민들에게 미치고 있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지금 서민들이 죽어나가는 것은 바로 이런 서민동력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어떻게 부의 역분배가 오는 것인가?
을 확연하게 통계로 말해 주는 것이다.

서민정부를 표방하는 노 무현정부가 왜?

서민들의 삶을 초토화 시키는 트로이의 목마로 시중에 비유되는지 그 원인의 첫번째가 바로 이서민동력의 흡혈세금이 자리하고 있음을 알만한 국민들은 다 알고 있음이다.

이 서민동력은 삶의 기본인 衣.食.住에 모든 영향을 다 미치기 때문이다.
서민들의 피 맛이 그래 달콤한가?

오늘도 기름세금의 인하는 없다면서 가렴주구세금으로 끝 없이 국민들 죽이겠다는 재경부의 발표다.

이쯤이면 다음대선에는 누구을 찍어야 될지 국민스스로 판단하여야 할 것이다.
더 이상 서민들의 혈세로 치부하는 세계최고 소득의 특권층 국민들이 많이 나와서는 안된다.